::: 충효예의 리더십 [충효예] ::: 충성, 효도, 예절  

 

 오늘 방문자 :25 페이지뷰 :1808 전체방문 :317972 통계

       아이디

 

    비밀번호

 

 

   자유게시판


   질문과 답변


   충효예 갤러리


   효 음악창고


   충효예 플래쉬


   리더십 창고


   추천사이트


   한번쯤 생각해볼 문제


[ 1 / 683 ]  
제 목 : 다산의 자녀교육, 학가와 학포이야기(정민, 조선일보,20.7.30) 2020/07/31 , 조회수 : 523 hits  
 작성자 : 관리자
불려표조 (怫戾僄窕)
조선일보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다산의 두 아들 초명(初名)은 농사일을 배우라는 뜻의 학가(學稼)와 학포(學圃)다. 당시 벼슬길에서 겪은 다산의 환멸이 느껴진다. 1801년 다산이 강진으로 귀양을 떠났을 때, 큰아들이 18세, 둘째는 15세의 예민한 나이였다. 한순간에 폐족이 되자 두 아들은 자포자기 심정으로 자신을 추스르지 못했다.  <稼 :심을 가, 圃: 채마밭 포>

강진에서 다산은 두 아들 걱정을 달고 살았다. 큰아들은 불끈하며 제 성질을 못 이기는 '불려(怫戾)'한 성품이 문제였고, 둘째는 표조(僄窕) 즉 진중하지 못하고 경박한 것이 걱정이었다. 그래서 두 아들에게 각각 '화기재잠(和己齋箴)'과 '경기재잠(敬己齋箴)'을 지어주었다. '

화기재잠'의 서문은 이렇게 시작한다. "학가는 성질이 불끈하며 사나운 점이 많으니 그 병통을 고치려면 그 방에 '화기재'라고 이름을 걸고, 학포는 성품이 간혹 경박하므로 그 문제를 바로잡으려면 그 방을 '경기재'로 이름 붙여라. 이에 각각 잠(箴)을 한 편씩 지어서 경계한다."

화기재(和己齋)는 자신을 온화하게 가라앉히는 집이고, 경기재(敬己齋)는 몸가짐을 공경스럽게 갖는 집이다.

큰아들에게는 화(和)를 간직해야 사물이 조화를 얻고 삿된 정을 말끔하게 씻어낼 수가 있다면서 "말을 부드럽게 하고 낯빛을 온화하게 가져라(兪兪其辭 溫溫其色)" "평소에 길러두지 않으면 나중에 잘되어도 혹 순수하지 않게 된다(養之弗素 達罔或純)" "목소리와 낯빛, 행동거지는 네 마음 씀에서 말미암는 것이다(聲容曁動 繇汝心工)"라고 했다.

둘째에게는 "네가 너를 공경하지 않는데 누가 그 모습을 본받겠니? 마음을 붙잡고 간직해서 함양하여 길러야지(汝不汝敬 孰踐其形. 維操維存 乃涵乃養)"로 시작해서, "재갈 문 듯   삼가서 정신을 모으고 뜻을 고정해, 하는 말은 법에 맞고 몸가짐은 공손해야 한다(愼乃銜橛 神凝志定, 出口惟法 施體維恭)"고 다짐을 받았다.

두 아들은 돌에다 이 당호를 새겨 평생 공부의 화두로 들었다. 불끈하던 학가는 뒤에 이름을 학연(學淵)으로 고쳐 연못처럼 깊고 듬직해졌다. 경박하던 학포는 학유(學游)로 고쳐 육예(六藝)에 노니는 묵직한 사람이 되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30/2020073000026.html
   




다산의 자녀교육, 학가와 학포이야기(정민, 조선일보,20.7.30)  

 관리자 
2020/07/31 523
682
남양주시의 정약용, 이석영 정신 현양(조선일보,20.7.23)  

 관리자 
2020/07/25 497
681
조광한 시장의 남양주시 발전과 정약용 현양(조선일보,20.7.23)  

 관리자 
2020/07/25 444
680
"노인 존경 문화가 K-방역 성공 이유"(일간스포츠.20.7.7)  

 관리자 
2020/07/07 474
679
다산연구소, 경기도 시대 열다(경기신문,19.12.24)  

 관리자 
2019/12/27 466
678
수능 만점, 영준군의 효심(19.12.4)  

 관리자 
2019/12/04 409
677
아내·남편이 서로 위하는 모습이 가장 큰 교육(조선일보,19.9.5)  

 관리자 
2019/09/05 584
676
"다산은 천주교 神父였다"(조선일보, 19.8.30)  

 관리자 
2019/09/02 521
675
강진군의 정약용 문화사업, 역사여행(조선일보,19.5.24)  

 관리자 
2019/05/26 749
674
정약용의 '부채와 붓과 붉은 부적'(조선일보,19.4.25)  

 관리자 
2019/04/25 719
673
"돈도 안 되는 책 왜 쓰냐고? 배운 거 남 주려고"(조선일보,19.1.26)  

 관리자 
2019/01/26 946
672
월별 성격 규명(금강일보, 18.5.3)  

 관리자 
2019/01/12 934
     1 [2][3][4][5][6][7][8][9][10]..[5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agoni

사이트소개 | 제휴문의 | 관리자 이메일

Copyright ⓒ chy-leadership.or.kr